문의장 사면 언급에 이견…"대법원 심판 끝나고 반성 이어져야 동의"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이 언급한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에 이견을 표했다.

김두관 "박근혜·이명박 사면은 국론분열 씨앗될 것"

김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반성 없는 사면은 국민통합이 아닌 국론분열의 씨앗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사면을 받았지만 반성하지 않은 광주 학살의 주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이를 잘 보여주고 있다"며 "대통령직을 거쳤다는 이유로 사면하면 제2의 전두환, 제2의 박근혜를 예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법원 심판이 끝나고 국민이 용납할 수준의 사과와 반성이 있고 그에 맞는 행동이 일정 시간 이어진다면 동의하겠다"며 "하지만 지금 사면을 논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사면에서도 금수저와 흙수저로 양극화하고 있는 것을 고백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의장은 전날 퇴임 기자회견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도 있어야 한다"며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간이 됐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성격상 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