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에서 처음으로 윤미향 사퇴 외쳤던 김영춘
"당이 주도적으로 진위 가리라는 주문이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논란을 시작으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의 사퇴를 주장했던 김영춘 민주당 의원이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김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여론에, 또 기관들의 감사·수사에 끌려가기보다는 당이 주도적으로 진위를 가리고 책임의 경중을 판단해달라는 주문이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어제 올린 글의 파문이 커졌다"라면서 "제 진의가 한쪽으로만 부각되는 것 같아 보충의 글을 올려본다"라며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그는 또 "윤 당선자의 사퇴를 거론한 것은 본인의 문제 인정을 전제로 한 것이었다"라면서 "정말 억울하다면 당이 적극적으로 나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김 의원의 뒤늦은 수습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입단속' 주문 이후에 나와 눈길을 끈다.

이 대표는 같은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당이 자꾸 이런 문제에 일희일비하듯 하나하나 사건이 나올 때마다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라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개별적인 의견들을 분출하지 말라"라면서 사실상 '함구령'을 내린 것으로도 전해졌다.

앞서 김 의원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윤 당선자가 본인도 인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며 사실상 사퇴를 촉구한 바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