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서 윤미향 사퇴 요구 봇물
논란 일자 사실상 함구령
이해찬 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이해찬 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개별적인 의견들을 분출하지 말라"는 사실상 '함구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형석 민주당 최고위원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대표께서 정당이라는 건 민주주의에 큰 근간을 잡아줘야 하는데 정당이 자꾸 이런 문제에 관련해 일희일비 하듯 하나하나 사건이 나올 때마다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취지의 말씀을 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도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윤 당선인에게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서 디테일한 보고 자료를 이 대표님이 보셨다"며 "관련해 많은 자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공기관에서 관련 팩트들을 정확하게 확인하고 난 이후에 이 건에 대해 논의하거나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명확히 하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영춘 의원은 윤 당선인의 사퇴와 당 진상조사위 구성을 촉구했다.

이외에도 김해영 최고위원은 "윤미향 회계부정과 관련 신속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발언했고, 노웅래 의원은 "윤미향 의혹에 대한 국민 분노가 임계점에 달했다"고 했다.

당내서 윤 당선인을 향한 비판이 쏟아지자 이 대표가 함구령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윤 당선인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으로 과거 위안부 피해자 지원 활동과 관련해 '기부금 부정 운용', '안성 쉼터 고가매입', '경매 아파트 자금 출처' 등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정의연에서 요청한 외부 회계감사와 행정안전부 등 해당기관의 감사 결과를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이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