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28일 전국위 열어 합당절차 진행
미래한국, 원유철 임기연장 철회…"29일까지 합당 결의"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조기 합당'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미래한국당은 22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오는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결의했다.

그러면서 26일 열려던 임시 전당대회를 취소했다.

원유철 대표의 임기를 8월 말로 연장하려던 당헌 개정을 철회한 것이다.

원 대표는 최고위를 마치고 기자들에게 "전대가 열리지 않으니 내 임기는 (이달 29일에) 저절로 종료된다"며 26일 행사는 합당 절차에 대한 마지막 총의를 모으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한국당이 이처럼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을 백지화하고 통합당과의 합당 시한을 못 박으면서 모(母) 정당과 비례대표 위성정당의 21대 국회 개원 전 합당은 가시권에 들어왔다.

통합당은 28일 전국위원회를 열어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의결 절차를 진행한다.

통합당 당선인들은 전날 워크숍에서 오는 29일까지 미래한국당과 '조건 없는 합당' 추진을 결의했다.

통합-미래한국당 '5월 내 합당' 급물살(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