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 "충분한 조사 끝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예의"
정의당 "윤미향 공천 당시 검증에 책임 있는 당 대표"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 /사진=뉴스1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 /사진=뉴스1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자를 공천한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와 정의당 간의 설전이 벌어졌다. 우 전 대표는 윤 당선자를 비판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향해 "인간에 대한 기본 예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으며 이에 정의당은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라"라며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우 전 공동대표는 2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역사 문제 제기로 하나 되어 외쳤던, 같이 하던 이가 여론몰이에 놓였다면 최소한 문제 제기가 타당한지 충분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기본 예의가 아닐까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전 공동대표가 해당 게시글을 통해 심 대표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게시글엔 심 전 대표의 사진이 함께 첨부됐다.

심 전 대표는 21일 "윤 당선자가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라며 민주당에 "책임 있게 나서라"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우 전 공동대표는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라며 "사실 확인도 하기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은 매우 정치적"이라고도 비판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논란을 시작으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 당선자는 민주당이 참여한 비례연합정당인 시민당에서 비례대표 7번 공천을 받아 당선됐다. 우 전 공동대표는 시민당을 총괄 지휘했다.

이에 정의당은 즉각 입장을 내고 우 전 공동대표에게 유감을 표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논평을 통해 "정당의 대표가 정치적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개인적 연고의 틀로 가두어 '인간의 예의'를 운운한 우 전 공동대표의 발언에 유감"이라며 "우 전 공동대표는 윤 당선자를 낸 시민당의 당시 대표이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운동의 대의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공과 사를 명확히 구분하고 국민적인 의혹은 책임 있게 푸는 것이 마땅하다"라면서 "우 전 공동대표는 심상정 대표에 대해 인간의 예의를 운운할 것이 아니라, 윤 당선자에 대한 검증 책임이 있는 시민당의 당시 대표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그는 "게다가 심 대표에 대해 '사실 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하는 모습'이라고 오히려 매도한 우 전 대표의 발언은 황당하기 그지없다"라면서 "정의당이 요구한 것은 바로 그 사실 확인을 당 차원에서 책임 있게 추진하라는 것이었다"라고 비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스1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