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지도부, 당선인들 만나 입장 재확인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당선인들을 만나 미래통합당과의 '5월 내 합당'을 재확인했다.

원유철 대표는 이날 지도부-당선인 간담회 직후 "미래한국당 지도부는 당선인들의 희망과 건의를 받아들여 5월 29일까지 합당에 최선을 다한다"고 밝혔다.

초선 당선인 18명은 "당 지도부와 (합당) 수임기구를 신뢰하고, 합당 작업을 추진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원 대표가 전했다.

전날 초선 당선인들은 당 지도부에 조속한 합당을 촉구하면서 원 대표의 임기 연장을 위한 '5·26 전당대회'에 부정적인 의견을 모았다.

미래한국당은 오는 26일 전대 개최를 예고한 상태다.

실제 개최 여부는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결정하기로 했다.

합당이 개원(5월 30일) 전 이뤄지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전대를 열어 5월 29일까지로 된 당 대표 임기를 연장해둬야 한다는 게 미래한국당 지도부 입장이다.

당 안팎에선 이를 두고 '지도부의 자리욕심', '독자 세력화 포석' 등의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통합·미래한국 합당 물꼬…원유철 "5월 내 합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