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 송정·사근동,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선정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0년도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에 송정동과 사근동 도시재생지역 2곳이 선정돼 2억5천만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송정동의 '송정10길 골목길 정비사업'은 아날로그와 디지털이 조화되는 스마트골목길 조성이 목표다.

자동안개분사 등 스마트기술을 활용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고 여름철 온도 낮추기와 방역 등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골자다.

골목 담장을 허물고 '포켓 쉼터'를 조성해 주민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골목공동체로 활성화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사근동의 '뭐든지 해보고 가게' 재생사업은 지속가능한 주민 공동체의 기반이 될 커뮤니티 거점공간을 조성하는 것이다.

여기서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년과 주민이 어우러져 지역의 정체성을 입힌 문화 콘텐츠와 특화상품을 발굴한다는 것이 기본 구상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에 전국에서 138곳이 신청해 75곳이 선정됐으며, 특히 서울 지역에서 선정된 3곳 중 성동구가 2곳"이라며 "그동안 쌓아온 성동구의 도시재생사업의 역량을 인정받았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소규모재생사업을 통해 주민이 체감하는 도시재생사업이 되도록 주민참여의 문턱을 낮추고, 도시재생은 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뤄진다는 인식이 심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