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독산동 우시장 일대 '스마트 거리' 된다

서울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국토교통부의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공모에서 독산동 우시장 일대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이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금천구는 국비 5억원과 시비 7억5천만원을 확보해 생활 악취를 저감하는 '스마트 빗물받이' 설치, 안전하고 밝은 '스마트 특화거리' 조성, 안전한 골목길을 만드는 '보행자 알림이' 설치, 교통약자를 위한 '활주로형 횡단보도' 설치 등 4개 사업을 이 지역에서 할 수 있게 됐다.

구는 올해 하반기에 사업에 착수해 내년 상반기에 완료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작년 4월 이 지역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총 375억 원의 마중물 사업비가 확보됐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구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스마트 빗물받이를 비롯해 다양한 사물인터넷 기술을 효과적으로 접목함으로써 독산동 우시장 일대가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며 활력 넘치는 중심지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