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서 코로나19 2명 추가 확진…구리 7번 접촉자
화도우리교회·서울아산병원·양천 은혜교회 방문…추가 감염 우려

경기 남양주시는 화도읍에 사는 A(72·여)씨와 B(57·여)씨 등 2명이 지난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남양주 32번 환자인 A씨는 지난 20일 코로나19로 확진된 C(73·남)씨의 동거인이며, 33번 환자인 B씨는 C씨와 같은 화도우리교회에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B씨는 C씨와 교회 동선이 겹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서울아산병원과 서울 양천구 은혜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파악돼 추가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고침] 지방(남양주서 코로나19 2명 추가 확진…구리 7번…)

B씨는 지난 13일 화도우리교회에 갔다가 서울아산병원에 다녀왔다.

15일에는 양천구 은혜교회 교육에, 17일에는 다시 화도우리교회 예배에 각각 참석했다.

B씨는 15일 인후통과 근육통 등 증상이 나타났다.

B씨는 지난 13일과 17일 화도우리교회에서 C씨와 동선이 겹친다.

양천 은혜교회 관계자인 30대 남성이 지난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동할 때 마스크는 착용했다고 남양주시는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B씨의 감염과 이들 시설의 연관성을 파악하고 있다.

지난 14일 인천 남동구에 다녀온 뒤 증상이 나타난 C씨와 연관성도 조사 중이다.

A씨는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서, B씨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각각 치료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