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단 내리지 않으면 민주당 곤혹스럽게 할 것"
박지원 민생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생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2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논란을 시작으로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와 관련해 "민주당이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당선자가) 상당히 민주당을 곤혹스럽게 할 것이고, (민주당 지도부가) 어떤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선 "국민이 바라는, 국민이 생각하는 것과 역행하는 길로 가고 있다"라며 "처음부터 민주당이 어떤 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오는 25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곡해해서 보고를 받았든지 해석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라면서 "윤 당선자가 지난 19일 대구로 찾아가 이 할머니를 5~10분 뵈었다는데 이걸 용서로 받아들이고 25일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유리하게 생각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바라봤다.

그는 "(논란이 계속되면) 국민 여론은 더 나빠질 거고 사퇴 여부는 윤 당선인이 결정할 문제지만 민주당으로서는 어떤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윤리위원회 소집 등 여러 가지 징계 방법이 있겠지만 일단 민주당과 선이라도 그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또 "(윤 당선인이) 현직 의원이 되기 전에 민주당으로서는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해야 국민이 이해할 것이라고 본다"며 "김영춘 의원 같은 분들이 (윤 당선자의) 사퇴 쪽으로 얘기를 하는 것은 일단 봇물은 터졌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영춘 민주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윤 당선자에 대한 의혹이 더 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라면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며 당내에서 처음으로 윤 당선자 자진 사퇴를 주장한 바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