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이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16억원 상당의 지원금을 확보했다.

유엔 OCHA "북한 코로나 지원금 16억원 확보…필요분의 3%"

22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발간한 '코로나19 국제 인도적 대응 계획: 격월 주요 사항'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이 확보한 북한 코로나19 지원액은 총 130만 달러(약 16억원·5월 20일 기준)로 집계됐다.

앞서 유엔이 추산한 북한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필요액인 3천970만 달러(보건 1천970만달러·비보건 2천만달러)의 3%에 그치는 금액이다.

유엔의 총 모금액인 10억1천만 달러 가운데 북한 모금액 비중은 0.13% 수준이다.

필요액 대비 모금액 비중 역시 유엔이 공개한 42개국 목록에서 짐바브웨(1% 미만), 베네수엘라(1%), 모잠비크(1%), 카메룬(2%), 예멘(2%) 등에 이어 6번째로 작았다.

유엔은 이 보고서에서 북한에 코로나19 대응 자금으로 9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는 모두 중앙긴급대응기금(CERF)에서 출연한 것이다.

북한은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가 없다며 '코로나 청정국'을 자처하고 있다.

하지만 국제사회는 방역·의료물자 등이 부족한 북한에서 코로나19가 번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유엔 OCHA "북한 코로나 지원금 16억원 확보…필요분의 3%"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