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와 외교부에 따르면 한빛부대 12진을 태우고 남수단으로 향했던 전세기가 경유국인 에티오피아에서 아프리카 교민 60명을 태우고 21일 오후 7시 40분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탑승객들은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로 집결해 해당 전세기에 올랐다. 국가별 교민 수는 에티오피아 10명, 가나 36명, 케냐 13명, 수단 1명 등 60명이다.

전세기에는 군 의료진(군의관 1명·간호장교 1명)과 국방부·외교부 지원 인력이 탑승했다. 군 의료진은 전세기 탑승 전 교민들의 발열 여부를 확인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가봉쇄로 아프리카에 묶여있던 교민이 한빛부대 교대를 계기로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