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기 구리시는 남양주시 화도읍에 사는 76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보건당국은 감염 경로를 확인하고 있으며, 이 남성이 지난 14일 인천시 남동구를 다녀온 것에 주목하고 있다.

이 남성은 지난 15일 발열,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났으며 지난 20일 한양대 구리병원 진단 검사에서 코로나19로 확진됐다. 주로 자택에 머물렀으며 두 차례 동네 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 남성은 증상이 나타나기 전날인 지난 14일 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인천 남동구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만수동과 구월동에서 친구를 만나 음식점과 당구장을 방문했지만 상호는 기억하지 못했다.

당시 인천지역에서는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학원강사 확진자에 의해 2∼3차 감염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이 남성의 구체적인 동선과 함께 인천 확진자들과 동선이 겹치는지 등을 파악 중이다.

보건당국은 이 남성을 성남시 의료원으로 옮겼으며 동거인 1명을 자가 격리하고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 남성이 방문한 동네 병원 두 곳은 이날 하루 휴원 조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