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섭단체 정책연구위원 증원
年 14억 예산 추가로 들어가
여야가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억대 연봉을 받는 ‘교섭단체 정책연구위원’ 정원을 늘리는 규칙 개정안을 통과시킨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이번에 늘어난 정원을 모두 채용할 경우 연간 14억원 이상의 예산이 추가로 들어갈 것으로 추산된다.

국회는 전날 133건의 법안을 포함해 총 141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이 가운데 교섭단체 정책연구위원 임용 등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포함됐다. 이 개정안은 교섭단체 정책연구위원 정원을 기존 67명에서 77명으로 10명 늘리는 내용이다. 개정안은 2016년 발의돼 소관 상임위원회인 국회운영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를 넘어섰지만 본회의에는 상정되지 못한 채 계류 중이었다.

개정안이 통과된 것을 두고 당직자 인력 적체를 해소하기 위해 본회의에 막차를 태운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현재 1~3급 정책연구위원 30여 명은 대부분 당직자 출신으로 정당의 지도부가 인사를 낸다. 이들 정책연구위원은 임기도 따로 없다. 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이 개정안으로 추가로 소요되는 재정은 연평균 14억7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