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제인증 이벤트·릴레이 소비 등으로 지원금 사용 독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이 상당 부분 지급되자 지방자치단체들이 이제는 지원금 소비를 유도하는 데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긴급재난지원금이 실질적인 지역 경제 살리기로 연결될 수 있도록 상품 증정 이벤트를 열거나 릴레이 사용 운동을 벌이는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행하고 있다.

2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는 관내 점포에서 긴급재난지원금으로 10만원 이상을 선결제해 인증사진을 올리면 추첨을 통해 상품권을 준다.

또 음식점에서 10만원 이상 쓰면 마스크를 증정한다.

인천 미추홀구도 선결제 후 소셜미디어(SNS)에 영수증 인증샷과 함께 응원 댓글을 남기면 기프티콘을 주는 이벤트를 통해 단골 점포 선결제·선구매를 홍보하고 있다.

이와 함께 생필품 하나 더 사기, 식물 키우기 운동도 진행 중이다.

경남 창원시는 소상공인 업체에서 긴급재난지원금으로 2만원 이상 결제하면 금액별로 지역화폐를 지급하는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지자체 직원들이 직접 소비 촉진에 앞장서도록 하는 지자체도 여럿 있다.

전통시장과 지역 내 소상공 업체들이 주 대상이다.

경북 의성군은 직원을 지명해 3일 이내에 지역 매장에서 3명 이상과 식사를 한 뒤 그다음 사람 3명을 지명하는 '릴레이 지역 소비촉진 3·3·3 운동'을 벌이고 있다.

서울 은평구는 직원 1인당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장 3∼4곳을 단골 가게로 지정해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하도록 하는 '1034 운동'을 시작했다.

성동구는 직원노조가 상인연합회와 협약을 체결해 사무용품은 물론 생활용품까지 전통시장에서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구매하기로 했다.

또 충북 옥천군과 인천 부평구는 정기적으로 '전통시장 가는 날'을 정해 지자체 공무원과 유관기관 직원들이 시장을 방문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이밖에 수원 영통구는 관내 골목 맛집 지도 1만4천부를 제작, 배포해 지역 주민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에 활용하도록 했다.

행안부도 지역 주민들이 어디서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는지 쉽게 알 수 있도록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매장' 스티커를 지난 11일 지자체에 배포했다.

고규창 행안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긴급재난지원금 소비가 지역 상권을 살리고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자체에서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들도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착한 소비'를 하는 데에 힘을 모아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지역상권 돕자'…재난지원금 소비촉진에 팔 걷은 지자체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