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연기돼 중단했던 통학 택시 운행을 재개했다고 21일 밝혔다.

고창군 "이제 다시 500원만 내고 통학 택시 타세요"

지역 14개 학교 학생 94명(중학생 67명·고등학생 27명)은 요금 500원에 택시로 등·하교할 수 있다.

차액은 고창군이 부담한다.

대상자는 통학 거리 2㎞ 이상, 노선버스 운행 간격 1시간 이상, 집에서 버스 승강장까지 1㎞ 이상 떨어져 있어 교통이 불편한 중·고생이다.

군은 사전 수요조사를 거쳐 1억8천4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통학 택시 22대를 운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통학 택시 운전사들에게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비치, 손잡이·의자·매트 소독 등 철저한 방역 관리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