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원 "민간단체 예산 집행 관리·감독 강화해야"

최근 부실 회계 논란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와 관련해 경남에서도 민간단체의 예산 집행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윤성미 의원은 21일 열린 제373회 도의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에서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관련 보도는 진실 여부와 관계없이 NGO 활동에 부정적인 인식과 우리 사회에 확산하는 기부문화가 위축될 우려가 있어 염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치행정국 등 도청 4개국에서만 지난해 185개 민간단체를 지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원사업을 분석한 결과 도에서 지원하는 보조금 사업은 대체로 행사 및 캠페인에 편중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실무자가 정산서를 검토할 때 사용 목적에 맞는 예산 집행인지, 회계지침을 벗어나는 사용 내용이 없는지를 면밀히 검토해야 하는데도 관행적으로 처리하는 방식이 눈에 띄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 의원은 도가 민간단체 보조금의 투명한 집행을 위한 관리·감독 강화,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보조금 산정 기준 마련, 보조금 정산보고 때 효율적 예산집행과 예산 누수 방지 점검 기능 강화 등을 제안했다.

윤 의원은 "정의기억연대는 2018년 감독관청인 국가인권위원회가 감사하고도 회계오류 등 최근 드러나는 문제를 발견하지 못하고 넘어간 점을 경남도는 간과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