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생계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 중점
전남도, 8천억 증액 추경 편성…올해 예산 9조원 넘어서

전남도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포함한 9조1천442억원의 추경예산을 편성해 21일 전남도의회에 제출했다.

코로나19 감염병 예방과 추가 확산 방지, 도민 생계지원과 소비 진작, 소상공인 지원 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예산을 중점 편성했다.

특히 각종 행사와 사업 예산을 구조조정을 해 절감한 예산을 도정 주요 현안 사업에 재투자하도록 배정했다.

추경 증액 규모는 8천130억원으로 일반회계 7천827억원, 특별회계 303억원이다.

재원은 국고보조금 등 이전 재원 5천657억원과 세외수입 205억원, 지방교부세 426억원, 순세계잉여금 등 1천842억원이다.

일반회계 주요 내용으로 시군 지자체에 이미 지급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4천458억원과 공모사업 확정 등에 따른 국고보조금 1천198억원, 이에 따른 매칭 사업비 100억원을 반영했다.

또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지방도 정비 150억원, 시내 시외버스 재정지원 128억원, 도내 투자기업 지원 35억원, 청년 근속장려금 지원 10억원 등 자체 사업에 1천537억원, 법정 의무경비 경상경비 등에 787억원을 편성했다.

각종 행사 경비와 사업비 등에서 253억원을 절감해 도정 주요 현안 사업 추진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했다.

분야별로 공공행정 분야(재난지원금 포함) 5천324억원, 안전 분야 49억원, 관광 문화예술 분야 285억원, 환경 분야 157억원, 보건복지 분야 258억원, 농수산 분야 656억원, 일자리 경제 분야 345억원, 건설교통 분야 828억원, 교육 개선 분야 268억원 등을 증액 편성했다.

명창환 전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방지하고 재난지원금 지원과 소비 진작, 소상공인 지원 등으로 도민의 생활과 지역경제를 하루빨리 정상화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도가 제출한 추경 예산안은 제342회 도의회 정례회에서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6월 17일 본회의에서 의결 확정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