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용지를 들고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용지를 들고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21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파쇄 된 투표용지를 공개했다. 민 의원은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기간 보관되어야 한다. 파쇄 되어서는 안 된다"며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서 전산조작이 있었다고 주장하며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로 알고 뿌듯했을 것이다.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라며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달라"고 했다.

공개한 투표용지가 실제 투표용지가 확실하냐는 질문에 민 의원은 "실제 투표용지라는 사실은 제가 증명할 것은 아니다. 위험한 일인데 상식적으로 (제보자가)그런 장난을 했을 리 없다"며 "투표용지는 그렇게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프로듀서101 조작을 밝혀냈듯이 이제 검찰이 부정선거 의혹을 밝혀야 한다"면서 통합당을 향해서는 "그 사람들은 (전산 조작 이론이 복잡해)모른다. 저를 도와주는데 한계가 있다. 적어도 방해는 하지 말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