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민과 함께하는 공공외교' 활성화 계획 수립

정부가 국제사회에서 국민과 함께 한국의 위상을 높일 공공외교 방안을 마련했다.

외교부는 정부가 21일 차관회의 심의를 거쳐 '국민과 함께하는 공공외교 활성화'를 위한 추진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공공외교는 문화, 지식, 정책 등을 통해 한국에 대한 외국 국민의 이해와 신뢰를 증진하는 활동을 의미한다.

'국민과 함께하는 공공외교 활성화'는 앞서 정부가 마련한 제1차 대한민국 공공외교 기본계획(2017∼2021)의 6대 전략 중 하나다.

정부는 전략 실현을 위해 민관협력 거버넌스 구축, 국제 담론 참여 강화, 현지 네트워크 구축 및 활동 지원, 협력 프로젝트 확대, 국제협력 역량 강화 지원 등 5대 분야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중점 과제로는 공공외교 지원 네트워크 운영, 대외직명대사 임명 및 활동 강화, 국민과 함께하는 포스트 코로나 국제협력, 한반도 평화 관련 순회 연설 등의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외직명대사의 경우 이미 지난 12일 국무회의에서 양성평등대사, 반부패협력대사, 환경협력대사를 임명했다.

외교부는 공공외교 활성화 방안이 K-방역(한국의 방역모델)으로 높아진 한국의 국제사회 위상을 바탕으로 연대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외교의 지평을 넓히고 위상을 높이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