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사무처 노동조합은 21일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21대 국회 출범 전까지 조건 없는 합당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합당 사무처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지난 총선에서 '총선 직후 합당해 21대 국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날치기 악법을 함께 개정하겠다'고 수도 없이 국민께 약속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국민과 한 약속을 지키는 것이 진정한 쇄신의 첫걸음"이라며 "조건 없는 합당'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우리가 어떤 쇄신책들을 마련해도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 노조 "미래한국과 조건없는 합당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