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 취약계층에 전·월세계약 중개 보수 지원

서울 강동구는 취약계층 주민들을 위해 주택 전·월세 계약 중개 보수 지원사업을 벌이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한부모가족, 홀몸 어르신 등 관내 저소득 주민이 1억원 이하 주택 전·월세를 계약할 때 부동산중개사무소에 지급한 중개 보수를 지원한다.

이 사업으로 2016년부터 최근까지 총 214가구에 2천800여만원을 지원했다.

구는 올해 특히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와 부동산에 활력을 되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상자를 찾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 신청은 관내 주민이 동 주민센터에서 전입신고와 함께 할 수 있다.

구청 부동산정보과가 지원 대상 여부를 심사한 뒤 신청인이 부동산중개업소에 지급한 중개보수(법정 중개보수) 금액을 30만원 이내에서 지원한다.

전입 신고를 한 뒤라도 전·월세 계약일로부터 2년 이내이면 동 주민센터 및 강동구청 부동산정보과로 신청할 수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앞으로도 주도적인 지원 대상자 발굴로 수혜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