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구리시는 남양주시 화도읍에 사는 76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보건당국은 감염 경로를 확인하고 있으며, 이 남성이 지난 14일 인천시 남동구를 다녀온 것에 주목하고 있다.

남양주 76세 남성 코로나19 확진…감염경로 확인 중

이 남성은 지난 15일 발열,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났으며 지난 20일 한양대 구리병원 진단 검사에서 코로나19로 확진됐다.

주로 자택에 머물렀으며 두 차례 동네 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보건당국은 증상이 나타나기 전날인 지난 14일 버스와 지하철을 타고 인천시 남동구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학원강사 확진자에 의해 인천지역에 2∼3차 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보건당국은 이 남성을 성남시 의료원으로 옮겼으며, 감염 경로 등 구체적인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 동거인 1명을 자가 격리하고 진단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 남성이 방문한 동네 병원 두 곳은 이날 하루 휴원 조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