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군사대 학생장교 조혈모세포 기증…"군인의 본분"

합동군사대 학생장교가 생면부지의 혈액암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21일 국방부에 따르면 합동군사대 합참대학 합동고급과정 학생장교 박기범 중령(진급예정)은 이달 중순 대전의 한 종합병원에서 혈액암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박 중령은 육군 인사사령부에 근무했던 2018년 조혈모세포 기증 캠페인을 통해 기증희망자로 등록했다.

올해 3월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로부터 유전자가 일치하는 혈액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기증 의사를 밝혔다.

헌혈도 139회나 한 박 중령은 "군인으로서 국민을 살릴 수 있는 역할을 다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며 "작은 희생으로 한 생명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어서 뿌듯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