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 실무협의기구 가동해 의제 구체화…"위기극복 공동모색 공감대"
정총리 주재 노사정대화 첫발…"이른 시일 합의도출"(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사회적 대화가 정세균 총리 주재로 20일 첫발을 뗐다.

양대 노총을 포함한 노사정 주체가 국가 위기 극복을 위해 머리를 맞댄 것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노사정위원회 이후 22년 만이다.

정 총리는 서울 총리공관에서 개최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대표자 회의'에서 "일자리와 일터를 지키기 위해 노사정 모두가 한 몸이라는 생각으로 힘을 모으는 것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노사정 대표자들을 향해 "심각한 일자리 상황 앞에서 지체하거나 주저할 수 없다"며 조속한 합의점 모색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과거 1998년과 2009년 한 달 정도 집중 논의해 합의를 도출한 경험이 있다"며 "최대한 빠른시간 내 뜻을 모은다는 목표 아래 비상한 각오로 논의에 임해달라"고 역설했다.

정총리 주재 노사정대화 첫발…"이른 시일 합의도출"(종합)

회의에는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과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대표자로 참석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도 '옵서버' 자격으로 배석했다.

회의는 이날 오후 2시20분께 시작해 예정 시간을 45분 넘긴 3시45분께 종료됐다.

대표자들은 비상상황인만큼 위기극복 해법을 공동 모색하자는 공감대를 형성했고, 시한을 못박진 않았지만 이른 시일 내 합의를 도출하기로 했다고 국무조정실 최현석 고용식품의약정책관이 회의 후 전했다.

금주 중 실무협의기구를 구성, 가동에 나서 노사의 의견을 조율해 합의할 의제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실무협의기구는 노동부 정책실장이 주재하며 노동계·경영계 정책 담당자와 국무조정실·기재부·노동부 국장이 참석한다.

실무협의에서 해소되지 않는 쟁점은 부대표급이나 대표급 논의 테이블에서 조율하고, 합의 시 노사정대표자회의에서 각 주체가 합의문에 서명하고 이를 발표하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