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지역 시민·사회 단체들이 동료 의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정읍시의회 A(남) 의원의 제명을 거듭 촉구했다.

전북 시민단체, '동료 성추행 혐의' 정읍시의원 제명 촉구

전북민중행동, 전북여성단체연합, 공공성 강화 정읍시민단체 연대회의 회원들은 20일 정읍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읍시의회는 가해자 옹호 집단이란 오명을 씻도록 이번 회기에 윤리특별위원회를 열어 A 의원을 제명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26∼29일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를 앞두고 시의회의 전향적 대처를 촉구하는 회견을 열었다.

회원들은 "정읍시의회는 동료 의원 성추행 사건을 아무 일도 아닌 것처럼 무시로 일관하고 피해자와 가해자를 한 차에 태워 공무를 수행하게 했다"며 "시의회가 오히려 피해자를 비난하는 2차 가해를 조장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의회가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편견과 폭력을 만드는 구조를 공고히 하는 데 일조했다"며 A 의원의 제명과 재발 방지책 마련을 요구했다.

A 의원은 지난해 10월 의원들 회식 장소에서 동료인 B(여) 의원을 성희롱하고 껴안는 등의 행위를 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B 의원은 "A 의원이 1년 가까이 상습적으로 성관계를 암시하는 말을 하며 성희롱했고 추행했다"며 "그러면 안 된다고 몇 번이나 만류했는데도 반복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A 의원은 소속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