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수업, 새로운 일상의 마지막 단계"
"위험요인 철저히 관리,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해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3 학생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 20일 청소년들의 코인노래방 출입을 엄격하게 관리해 달라고 주문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3 학생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 20일 청소년들의 코인노래방 출입을 엄격하게 관리해 달라고 주문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가 시작된 20일 청소년의 코인노래방 출입 관리를 엄격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3월 초에서 80여일이 지난 오늘 고3 학생의 등교수업이 시작됐다"면서 "한 치의 어긋남도 없이 안전하게 등교수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모두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등교 수업은 우리 모두에게 생활 속 거리두기로 표현되는 새로운 일상의 마지막 단계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지자체와 교육부, 교육청, 일선학교는 방역환경 개선 등 안전한 등교수업 준비에 최선을 다했다"면서 "오늘도 고도의 긴장상태에서 수업을 시작하며 돌발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고3 학부모들은 물론 국민들도 다 같이 간절한 마음으로 지켜보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태원에서 시작된 지역감염이 끝나지 않았고 경로가 확실하지 않은 병원감염이 발생하는 등 위험요인은 여전히 남아 있지만 우리는 위험요인을 철저히 관리하면서 학생들의 학습권도 보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방역당국에서는 확진자 동선에 학원이나 노래방 등 학생들 출입장소가 포함될 경우 최우선으로 신속 조치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지역감염 매개체가 된 코인노래방에 대해서는 청소년 출입을 엄격하게 관리 또는 자제하도록 하는 조치를 검토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