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증권신고서 제출…코스피 상장 추진

SK그룹의 바이오 기업 SK바이오팜이 19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

총 공모 주식 수는 1천957만8천310주다.

공모 희망가 범위는 3만6천∼4만9천원이다.

공모 예정 금액은 공모가 희망 범위 상단 기준으로 최대 9천593억원 규모다.

SK바이오팜은 내달 18일까지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해 공모가를 확정한 뒤 같은 달 23∼24일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을 받는다.

NH투자증권과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이 공동 대표 주관사를 맡았고 한국투자증권과 모간스탠리가 공동 주관사로 선정됐다.

상장은 내달 중으로 예정돼 있다.

SK바이오팜은 지난 2011년 SK의 생활 과학(라이프 사이언스) 사업 부문이 단순 물적 분할되면서 설립된 회사로, 증권신고서 작성 기준일 현재 SK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SK바이오팜은 지난해 11월 뇌전증 치료 신약 '엑스코프리'(성분명 세노바메이트)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품목 허가를 받는 데 성공했다.

국내 제약사가 자체 개발한 신약을 기술수출하지 않고 FDA에 직접 판매허가를 신청해 승인을 획득한 건 SK바이오팜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금융투자업계에서는 SK바이오팜의 기업가치가 최대 5조원 규모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