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일각 "당 차원 검증해야"
진영 장관 "위법 있으면 조치"
미래통합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당 차원의 검증’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적 공분이 큰 사안인 만큼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당이 국정조사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민주당과의 협의가 필요하다. 국정조사는 국회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이 서명한 ‘국정조사요구서’가 본회의를 통과해야 한다. 민주당이 177석을 차지한 만큼 통합당의 독자적 추진은 불가능하다. 국정조사가 이뤄진다면 2016년 11월 박근혜 정부에서 있었던 ‘최순실 국정조사’ 이후 약 3년 반 만이다.

통합당은 미래한국당과의 공동 태스크포스(TF)를 마련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앞서 한국당은 ‘윤미향-정의기억연대 의혹 진상규명 TF’를 구성했다.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윤주경, 전주혜, 조태용 세 당선자를 중심으로 하는 진상규명 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여당인 민주당 내에서도 ‘송곳 검증’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는 양상이다. 민주당의 일부 최고위원은 20일 있을 당 회의에서 윤 당선자 의혹에 대한 당 차원의 대응을 요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해찬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여전히 아직 심각하게 검토할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윤 당선자와 정의연을 둘러싼 회계 의혹에 대해 “위법하거나 부당한 경우가 있으면 합당한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정의연 회계자료와 관련한 박완수 통합당 의원 질의에 “정의연에 22일까지 증빙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