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시의원 "10만원 약속 이행해야"·원창묵 시장 "약속 지켰다"


강원 원주시가 시민 1인당 8만원씩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논란이 정치 공방으로 번질 조짐이다.

시의 방침에 원주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당초 10만원 지급 약속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자, 민주당 소속 원창묵 시장이 반박에 나서 갈등이 확산하고 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지난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와 강원도 지원 대상 9만여 명을 제외한 27만여 명에 1명당 8만원권 선불카드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원주시 재난지원금 8만원 지급 논란…정치 공방으로 번지나

원 시장은 지난 4월 6일 정례 브리핑에서는 1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는 이에 대해 "시는 당초대로 10만원을 지급하고, 정부 지원금의 시비 부담금을 상계 처리하려 했으나 의무 사항이라 2만원을 매칭하고, 8만원을 지급하게 됐다"고 이해를 구했다.

이에 대해 원주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 7명은 18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약속이행을 촉구했다.

원주시 재난지원금 8만원 지급 논란…정치 공방으로 번지나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원 시장은 국회의원 선거 전인 3월 25일과 4월 6일 의회 동의도 없이 10만원씩 지급한다고 약속하고 선거가 끝나자 8만원으로 축소 조정한다고 일방적으로 밝혔다"며 "홍천군 30만원, 횡성군은 20만원을 지급한다는데, 원주시는 겨우 10만원 주고 그중에서 또 2만원을 뺏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대안으로 "원주시 올해 당장 급하지 않은 예산에서 절약해 확보하거나 재난안전기금과 예비비에서 전용도 가능하다"며 "원 시장은 처음 약속한 대로 10만원씩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러자 원창묵 시장은 19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10만원 지급 약속을 지켰다"며 "통합당 소속 시의원들은 재난을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라"고 맞받았다.

원 시장은 "시 예산을 매칭하지 않으면, 정부지원금은 그만큼 줄어들게 된다"며 "경기도 대부분 시·군의 매칭을 하지 않아 정부 재난지원금은 4인 가족 100만원이 아닌 87만1천원으로, 우리 시는 매칭을 해 10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사실을 잘 알고 있는 통합당 소속 시의원들의 주장은 재난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시의회에서 예산을 심의할 때, 이 부분에 대한 지적이나 이견이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제 와서 제가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것처럼 호도하는 것은 실제 내용도 모르고 예산 심사를 하였거나 알면서도 정치적으로 악용하려는 것"이라며 "모두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중차대한 이때, 시민 혼란을 가중하고 갈등을 증폭시키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