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윤미향 21대 국회의원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윤 당선자의 호위무사를 자처하고 나섰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은 19일 "어려운 시기에 위안부 문제를 가지고 싸워왔던 한 시민운동가의 삶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회계상의 문제 같은 것은 투명하게 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언론이 제목을 뽑아서 사람을 부정적으로 유도하는 게 참 마음이 아프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에서 윤 당선자의 부친이 힐링센터를 관리하는 데 7580만원을 지급했다고 써놔서 연봉인 줄 알았다"며 "자세히 보니 그게 아니고 지난 한 6년간 한 달에 120만원, 최근에는 50만원씩 지급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윤 당선자는 앞서 경기 안성 쉼터 관리를 부친에게 맡긴 걸 사과했다.

송 의원은 윤 당선자에 대한 사퇴 요구와 관련해서는 "하나하나 해명하고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정의연이 이러한(위안부 피해자 문제) 일을 나 대신해준 거에 대해서 고마움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지난 12일 윤 당선자 논란이 일어나자 페이스북에 독립운동가 김성숙 선생을 언급하며 "지금 정의연과 윤 당선자에 보수진영의 공격이 한창"이라고 했다. 이어 "완전하게 친일청산을 하지 못한 나라의 슬픈 자화상"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성 최초 국회 부의장에 도전하는 김상희 민주당 의원 역시 윤 당선자를 엄호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친일, 반인권 반평화의 목소리를 냈던 이들의 부당한 공세로 굉장히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미향, 정의연과 관련된 폭로와 의혹 제기는 여러 가지 결이 있다"며 "이용수 할머니께서 제기한 부분은 분명히 있을 수 있지만 이것을 계기로 그동안 친일 극우세력과 거기에 공조하는 연구세력, 정치세력, 언론이 있다"고 덧붙였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지난 14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이간질을 멈추고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해 전심 전력해온 단체와 개인의 삶을 더이상 모독하지 말라"고 했다. 홍 의원을 포함 민주당 의원 및 당선자 16명은 공동성명을 내고 "정의기억연대는 피해자를 배제하고 역사의 진실을 덮으려는 굴욕적인 2015년 한일합의를 폐기하기 위해 온 힘을 다했다"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운동이 없었다면 전시 상황에서 인권이 어떻게 짓밟혔는지, 그 먼 땅에서 여성들이 어떻게 희생됐는지, 일본이 어떤 일을 저질렀는지 세상에 드러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동성명에는 홍 의원과 함께 강창일·김상희·김영주·박홍근·남인순·송갑석·송옥주·정춘숙·제윤경 의원과 고민정·양향자·이수진·임오경 당선인 등 민주당 인사 16명이 이름을 올렸다. 홍 의원은 그러나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기부금 처리나 회계 문제와 관련해서는 당연히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친일프레임과 관련이 없는 내용"이라며 입장 변화를 내비쳤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용수 할머니 기억이 아니라 윤미향 기억이 문제"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민주당은 윤 당선자와 정의연 의혹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친일파의 공세로 매도하는 색깔론을 끝내야 한다"며 "민주당 16인의 호위무사들은 이용수 할머니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