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 [연합뉴스]

조수진 미래한국당 당선자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대표)의 '개인 계좌 기부금 모금'을 당 차원에서 독려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 당선인은 김복동 할머니 별세 당시 김정호 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에 윤 당선인 명의 후원계좌 번호와 함께 "민주당에서는 당 차원에서 의원들과 함께 관심과 지원에 힘을 모으고 있다"고 적었다고 주장했다. 실제 이 계좌는 모금 용도로 사용된 것으로 확인된 윤 당선인 개인 명의 계좌 3개 중 하나다.

조 당선인은 "기부금의 용처와 상관없이 공익법인은 개인 계좌를 사용할 수 없다"며 "정의연 같은 공익법인이 기부금을 모금하면서 개인 계좌를 사용할 경우 횡령의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당 지도부가 의원들에게 윤미향 계좌를 통해 모금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며 "당시 여당 대표는 이해찬 대표"라고 했다. 그러면서 "꼬리 자르기 의도가 아니라면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윤미향 계좌로 기부금을 낼 것을 독려한 사실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