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같은 당의 유의동 의원, 김웅 당선인 등과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같은 당의 유의동 의원, 김웅 당선인 등과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야당 인사들이 줄이어 입장을 내놓았다.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은 17일 광주 5·18민주묘지를 직접 찾았다. 유 의원은 이날 미래한국당과 그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노력이 부족했다며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유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왜곡하고 비난하는 정신이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에 있었다"며 "21대 국회가 시작하기 전이라도 진심을 담아 그런 부분에서 사죄를 드리고 21대 국회를 시작하는 그런 노력이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추모식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추모식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이날 5·18민주묘지를 찾아 5·18민중항쟁 40주년 추모제에 참석했다. 안 대표는 묘지를 찾기 전 전남 담양의 천주교 묘역에서 고(故) 조비오 신부 묘소를 참배하는 등 5·18을 기리는 행보를 보였다.

장제원 통합당 의원은 광주를 직접 찾진 않았지만 자신의 사회연결망서비스(SNS)를 통해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흘리신 광주의 피와 눈물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는 18일에도 야당 인사들의 행보는 계속된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 및 김성원 수석부대표가 18일 열릴 공식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서는 원유철 대표, 염동열 사무총장 등이 개인적으로 광주를 찾을 예정이다. 공식 행사에 초청받지 못한 같은 당 이종성·전주혜·조태용·최승재 당선인 등도 18일 5·18 민주묘지로 향한다.

강종구 한경닷컴 기자 jongg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