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여당 후속대책 주목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발포 책임자가 누구였고 헬기 사격까지 하게 된 경위와 그 이후 진실 은폐 등의 실상이 다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5·18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한 대응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가 지난 12일부터 활동에 들어간 가운데 문 대통령이 발포 책임 규명과 5·18 폄하에 대한 강력 대응을 주문함에 따라 향후 정부 여당의 후속 대책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MBC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에 출연해 “과거의 아픔과 상처는 치유돼야 화해가 있고 국민 통합이 이뤄진다”며 치유를 위한 진상 규명 의지를 밝혔다. 그러면서 “법적으로 다 정리된 사안을 지금까지도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고 일부 정치권에서조차 그 주장을 확대·재생산시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일부 극우 인사의 5·18에 대한 지속적 왜곡 시도에 단호한 대응을 시사했다.

2017년 취임 직후 첫 국가기념식으로 5·18 기념행사를 택한 배경에 대해서는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마저 불허하는 등 행사를 폄하하는 데 대한 분노와 제대로 기념식을 치르겠다고 약속한 것에 대한 실천 의지였다”고 설명했다.

광주 시민에 대한 죄책감과 부채의식도 솔직히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5월 ‘서울역 회군’으로 광주 시민들이 외롭게 계엄군과 맞선 사실에 엄청난 죄책감과 부채의식을 느꼈다”고 말했다. 서울역 회군은 전두환 신군부가 광주에 공수부대를 파견하기 직전 정국의 분수령이 됐던 대학생들의 민주화운동이다.

‘5·18 하면 생각나는 인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당시 노무현 변호사가 부산 지역에서 처음에는 유인물을 나눠주고 나중에는 5·18 광주 비디오 관람회를 여는 등 광주의 진실을 알리는 데 앞장섰다. 그것이 부산 지역 6월 항쟁의 원동력이 됐다”고 회고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