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은 특정지역이나 정치세력의 전유물이 아니다"
"5·18 관련 불필요한 논쟁은 끝내야"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두고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두고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은 4·19 혁명을 계승하고, 6·10 항쟁을 탄생시킨 자랑스러운 민주화의 역사"라며 "아직도 일부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사실관계가 왜곡되고 폄하되는 현실이 안타깝고 부끄럽다"고 했다.

안 대표는 17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성명을 통해 "보수 야당은 아직도 당내에 잘못된 인식이나 시각이 일부 존재한다면 근본적으로 바꾸어야 한다"면서 "5·18 민주화운동이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의 거대한 역사적 전환점이었음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불필요한 논쟁을 끝내고 밝혀지지 않은 진실규명에 모두가 협력하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40년 전 광주의 진정한 정신과 뜻을 미래의 긍정적 의제로 승화시키고 이어가야 한다. 그 책무가 정치권에 있다. 21대 국회부터 달라진 정치의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을 특정지역이나 정치세력의 전유물이 아니라 대한민국 모두의 역사로 만들어야 한다"며 "통합과 혁신의 에너지로 낡은 정치를 미래정치로 바꾸어내고, 기득권을 청산해 정의롭고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5·18 폄훼 발언으로 비판을 받았던 보수 야당을 향해서는 "단순히 망월동을 찾고 5·18 행사에 참여하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진심으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5·18의 의미를 평가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문민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연장선상에 있는 민주정부'라고 선언하신 고 김영삼 대통령님의 말씀과 정신을 확인하고 실천하면 된다"고 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은 진정으로 5·18 정신을 계승하고, 역사적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5·18 영령들의 고귀한 희생과 정신을 가슴에 새기고 담아 역사의 진일보를 위해 노력하며 진정한 화해와 통합의 계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