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개 눈에는 모든 사람이 X개로 보이는 법"
"우파 쪽 기웃 거리는 것 참 보기 딱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을 '똥개'에 비유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게 "그만 자중하라"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을 '똥개'에 비유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게 "그만 자중하라"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똥개' 발언에 대해 "이번이 두 번째 모욕"이라면서 "자중하라"고 경고했다.

홍 전 대표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진중권 씨를 좌파의 부처로 본다. 부처님 눈에는 모든 사람이 부처로 보이고, X개 눈에는 모든 사람이 X개로 보이는 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이 두 번째로 한 모욕"이라면서 "진중권 씨 말대로 고향에서 출마하는 사람들이 모두 X개라면 각자 고향에서 출마한 대한민국 국회의원 200여명 모두 X개이고, 목포에서 출마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산에서 출마한 김영삼 전 대통령 두 분도 그러하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또 "좌파에서 배척 당하고 아무리 갈곳이 없다지만 우파 쪽에 기웃 거리는 것은 참으로 보기 딱하다"면서 "그만 자중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분수 모르고 자꾸 떠들면 자신이 X개로 취급 당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총선 평가 토론회 비공개 발언에서 홍 전 대표를 겨냥해 "당의 대선 후보까지 지낸 분이 똥개도 아니고 집 앞에서 이렇게 싸우느냐"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