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폄훼하고 정제되지 않은 발언 또렷이 기억"
"5·18 40주년, 시대적 요구는 바로 국민 통합"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과가 당 내부 인사들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과가 당 내부 인사들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당 일각에서 모욕적인 발언이 있었던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주 원내대표는 16일 입장문을 통해 "우리 당은 단 한 순간도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폄훼하거나 가벼이 생각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었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또 "이유를 막론하고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했을 모든 국민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면서 "5·18 민주묘역을 조성한 것도, 5·18 특별법을 제정해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모두 고(故) 김영삼 대통령의 문민정부에서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YS 정신을 이어받은 유일한 정당으로서 5·18 민주화운동의 제대로 된 역사적 평가를 위한 법·제도적 장치 마련에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해 왔고, 그런 각오는 앞으로도 변함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개인의 일탈이 마치 당 전체의 생각인 양 확대 재생산되며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키는 일은 다시 반복되서는 안된다"면서 "5·18을 기리는 국민 보통의 시선과 마음가짐에 눈높이를 맞추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숙연한 마음으로 맞이한다. 4·19 혁명이 불 지핀 민주화에 대한 열망은 5·18 민주화운동과 6월 항쟁으로 이어지며, 마침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의 굳건한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는 더 이상 5·18 민주화운동이 정치 쟁점화 되거나, 사회적 갈등과 반목의 소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5·18 40주년을 맞는 우리 모두가 되새겨 봐야 할 오늘의 시대적 요구는 바로 국민 통합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를 포함한 당 원내지도부는 오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고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할 예정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