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원내정당 대표임에도 초대 못 받아"
국가보훈처 "20대 국회 기준으로 초청한 것"
지난해 5월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중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5월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중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열린민주당은 15일 국가보훈처가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자신들을 배제했다는 주장을 하고 나섰다. 이에 국가보훈처는 "20대 국회 기준"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국가보훈처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사태에 의한 사회적 거리 두기의 일환으로 참석자 규모를 400여 명으로 줄였다"라면서 "이 과정에서 원내정당의 경우 5석 이상의 당 대표만 초청한다는 초법적인 규칙을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코로나19에 따른 정부 정책에 반대하자는 것은 아니다"라며 "국가 주요 기념식에 원내 의석이 있는 정당을 의석수에 따라 차별하는 행정부의 오만한 태도에 놀랐을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계속되는 확인 요청에도 불구하고 국가보훈처는 답을 주지 않은 채 모르쇠로 일관해오다 행사를 나흘 앞둔 시점에 '열린민주당은 참석할 수 없으니 양해해달라'는 통화로 공당의 행사 참여를 배제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열린민주당은 국가보훈처의 자의적이고 초법적인 국가 행사의 원내정당 배제를 규탄한다"라면서 "21대 국회가 열리면 반드시 전후 사정을 따져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국가보훈처가 5·18 민주화 운동을 기리는 열린민주당의 행보까지는 막을 수 없다"라며 "열린민주당 새 지도부는 한마음 한뜻으로 오는 17일 광주지역 당원 간담회, 오는 18일 망월동묘역과 국립5·18민주묘지 참배를 진행할 것이며 오후 2시 제1차 최고위원회를 빛고을 광주에서 열어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계승하는 정당으로서의 출발을 선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20대 국회 기준으로 초청이 이뤄진 것"이라고 답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