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 영문 항의 서한 보내기 캠페인

한국지도에서 독도와 울릉도를 표기하지 않은 세계보건기구(WHO)가 한국 시민단체들의 항의와 국제청원에도 두 달 넘게 오류 시정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면서 세계의 눈과 귀가 WHO로 향하던 3월 7일, 이 국제기구 사이트의 일본 지도에는 독도·울릉도가 표기돼 있는데 한국 지도에서는 누락된 것을 확인하고는 곧바로 항의와 함께 오류 시정을 촉구했다.

또 한 달 뒤 세계 최대규모 청원사이트 '체인지닷오아르지'에도 'WHO는 누구를 위한 국제기구인가요'라는 제목으로 시정을 요구하는 청원을 올렸다.

그러나 WHO는 67일이 지난 현재까지도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은 채 잘못된 지도를 바로잡지 않고 있다고 14일 반크는 밝혔다.

이 국제기구 사이트의 주요 메뉴 중 국가정보 서비스(country)에서 '한국'을 클릭해 뜨는 한국 지도에는 여전히 독도와 울릉도가 빠져 있다.

반면 '일본' 정보 소개 페이지에 나오는 일본 지도에는 세계인들이 일본 땅으로 착각할 수 있게 울릉도와 독도가 나온다.

반크는 시정을 거부하는 WHO를 압박하기 위해 다시 항의 캠페인을 시작했다.

반크의 '이순신 오류시정 사이트'(http://korea.prkorea.com)와 페이스북, 블로그에 영문 항의서한을 올렸고, 이를 누구나 내려받아 WHO(who.int/suggestions/feedback/en)에 보내는 운동이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WHO가 올바른 한국 정보를 제시하는 것은 한국을 위한 것이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해 정확한 정보를 구하는 세계인들을 위한 일"이라며 "많은 한국인과 재외동포들이 적극적으로 WHO에 항의해 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