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친일 세력의 부당한 공격 강도 세져"
통합당 "윤미향, 본질을 회피하고 있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자. /사진=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자.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자가 의혹을 제기하는 이들을 향해 '친일'이라며 반격을 하고 나섰다. 미래통합당은 "전형적인 물타기"라고 지적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13일 논평을 내고 "'회계내역을 투명하게 밝히라'라는 요구, '행적에 진위여부를 밝히라'는 요구, 이 모든 것이 친일파의 목소리로 매도되는 이상한 세상이 되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자신들에 대해 비판하면 '친일이다'는 논리로 국민을 편 가르는 것이고, 왜곡된 프레임으로 본질을 회피하고자 하는 전형적인 물타기에 다름없다"라며 "분명한 사실은 지금 윤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국민적 의구심은 '이념의 문제'도 아니며 '정치의 영역'도 아니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당선자는 자신을 향한 각종 의혹 제기와 관련해 "친일이 청산되지 못한 나라에서 개인의 삶을 뒤로하고 정의 여성 평화 인권의 가시밭길로 들어선 사람이 겪어야 할 숙명으로 알고 당당히 맞서겠다"라며 "친일세력의 부당한 공격의 강도가 더 세질수록 저 윤미향의 평화 인권을 향한 결의도 태산같이 높아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황 부대변인은 "윤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의 주장대로 그 뜻이 오해받지 않기 위해, 온전히 할머니들을 위한 활동을 할 수 있게 투명하게 공개하자는 것"이라며 "드러난 의혹에 대해 소상히 해명하면 끝날 일"이라고 비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