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공개 일련번호 추적…"성명불상자가 탈취 추정"
민경욱 "잡아가라, 자유민주주의 수호 제단에 제 피 뿌리겠다"
선관위, 경기 구리서 투표용지 유출 확인…대검에 수사의뢰(종합)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2일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부정 개표의 증거라고 공개한 투표용지가 경기도 구리시 선관위에서 유출된 것임을 확인하고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중앙선관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투표용지는 구리시 선관위 청인이 날인된 비례대표 선거 투표용지"라며 "확인 결과 구리시 수택2동 제2투표구 잔여투표용지 중 6장이 분실됐고, 분실 투표용지의 일련번호가 현장에서 제시된 투표용지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리시 선관위가 개표소에서 수택2동 제2투표소의 투표자 수와 투표용지 교부 수가 달라 잔여투표용지 매수를 확인한 사실이 있다"며 "해당 잔여투표용지 등 선거 관계 서류가 들어 있는 선거 가방을 개표소인 구리시체육관 내 체력단련실에 임시 보관했지만, 성명불상자가 잔여투표용지 일부를 탈취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이 같은 투표용지 탈취 행위를 민주적 선거질서를 해치는 중대한 범죄로 규정, 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선관위는 "잔여 투표용지를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제시한 당사자는 투표용지를 어떻게 확보했는지 입수 경위 등을 명확히 밝히고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 의원이 경기도 내 우체국 앞에서 파쇄된 투표지 뭉치가 발견됐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도 "출처를 밝히지 않아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으며, 실제 투표지인지도 알 수 없다"며 함께 수사 의뢰했다.

전날 민 의원은 국회에서 '4·15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를 열고 "기표가 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사전투표용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사전투표는 유권자가 올 때마다 투표지를 인쇄하기 때문에 여분의 투표지가 나오지 않는다며 자신이 용지를 확보한 것 자체가 '조작'의 증거라고 했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나를 경찰이나 검찰이 조사한다면 부정선거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다는 말이 되겠다.

땡큐"라며 "자유민주주의 수호 제단에 기꺼이 내 피를 뿌리겠다.

나를 잡아가라"고 적었다.

한편 선관위는 사전투표지가 선거 구간 혼입됐단 주장, 투표지분류기의 조작이 있었단 주장,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개표사무원을 위촉했단 주장 등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며 조작 의혹을 일축했다.

선관위는 "선거인 또는 투·개표사무원의 실수가 발생할 수 있지만, 그것이 조작이나 부정선거의 근거가 될 수는 없다"며 "전반적인 선거 절차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단편적인 면만을 부각해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여론을 선동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의혹 제기자가 출처를 밝히지 않아 사실 확인이 어려워 수사 의뢰한 것에 대해서는 수사를 통해, 제기된 선거소송은 법원의 결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이른 시일 내에 명백하게 밝혀지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까지 제기된 선거무효 소송은 16건이며, 증거보전 신청은 17건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