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경기부양 뉴딜과 차별화…일자리 창출력 큰 디지털 사업 선정"

정부가 대규모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가 프로젝트로 추진하려는 '한국판 뉴딜'의 세부 사업 발굴을 위한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었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김용범 1차관 주재로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판 뉴딜 추진 TF 1차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주요 부처 차관·실장·국장급 직원이 참석했다.

이 TF는 한국판 뉴딜의 3대 프로젝트, 10대 중점과제의 세부사업을 속도감 있게 발굴해 추진하기 위해 출범했다.

첫 회의에선 TF 구성·운영 방안을 확정했다.

디지털 인프라팀(팀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비대면 산업팀(팀장 기재부)·SOC 디지털화팀(팀장 국토교통부) 등으로 구성됐다.

각 팀은 민간 전문가와 기업 등 현장의 아이디어를 제안받아 세부 사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각 부처별로 10대 중점과제 관련 세부 사업을 발표한 뒤 토론을 했다.
정부, 한국판 뉴딜 TF 첫 회의…"선도형 경제로 전환"

김 차관은 "한국판 뉴딜은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해 국민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미래 선점 투자"라며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한편 양질의 일자리를 대규모로 창출해 '선도형 경제'로 전환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경기 부양성 뉴딜 정책과는 확연히 차별화하는 디지털 기반 사업, 민간투자와 시너지 효과가 크고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사업이 필요하다"며 "전 산업·분야의 생산성·경쟁력 제고와 직결되는 혁신 인프라로, 2∼3년간 집중투자를 통해 성과 창출이 가능한 임팩트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에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일각의 시각과는 달리 디지털 경제의 일자리 창출 잠재력은 막대하기에 각 부처는 인력 양성 방안도 적극적으로 발굴해 달라"며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디지털 격차 완화, 사각지대 해소 등 '포용적 회복'을 위한 방안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TF를 통해 이달 말까지 사업을 구체화한 뒤 내달 초 세부 한국판 뉴딜 추진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