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서울 서초을 사전투표지가 경기 분당을 지역에서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 회복대회'를 열고 "투표관리인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도 무더기로 발견됐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무더기 혼표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민 의원의 주장이 사실인지 당장 확인하기 힘든 상황에서 입장을 내놓긴 힘들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사전투표소에서 선거인이 투표용지를 가지고 나오거나, 투표관리관이 실수로 도장을 찍지 않고 투표용지를 배부하는 식의 일은 투표 과정에서 일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 의원이 뭘 주장하고자 하는 것인지 잘 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이 "세상이 뒤집어질 증거를 공개하겠다"며 며칠 전부터 증거 제시를 예고해왔지만 '공수표'에 그쳤다는 지적도 나온다. 민 의원이 제시한 투표용지가 기표가 돼 있지 않은 것이기 때문에 대규모 선거조작보다는 단순 관리소홀 문제일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민 의원은 이날 선관위가 공식적으로 해명한 △화웨이 장비로 결과 조작 △QR코드(2차원 바코드) 사용에 따른 선거법 위반과 개인정보 수록 △특정 프로그램을 사용한 개표결과 집계 과정 조작 △선거인 수보다 투표수가 많은 관내 사전투표 발생 △임차서버 폐기로 선거조작 증거인멸 등 의혹을 재차 제기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민 의원의 주장을 일축하면서도 이번 논란이 보수진영의 전자개표에 대한 이해를 한 단계 높이는 계기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투표조작을 둘러싸고 다양하게 전개되는 이번 논쟁은 가치가 있다"며 "보수진영에 수학, 통계, QR코드, 개표의 기술적 과정 등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있다. 이번 논쟁이 끝나면 보수진영의 전체 실력이 한 단계 상승할 것 같다"고 적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