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지 위해 참석자 제한하자 욕설
민경욱 높아진 인기 실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세상이 뒤집어질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예고해 화제가 됐던 '4‧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가 11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장에는 지지자들과 기자들이 몰려 큰 혼잡을 빚었다. 수많은 지지자들이 행사장에 입장하지 못하고 입구에서 제지당해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국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행사 참석자를 제한했다. 그러자 행사장에 입장하지 못한 일부 민 의원 지지자들은 "문 열어 이 빨갱이 XX들아!"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총선 개표조작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대회'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총선 개표조작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대회'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민 의원은 이들이 행사에 참석할 수 있도록 국회 측과 협의하느라 행사장에 뒤늦게 도착했다.

이번 행사에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안상수 의원, 공병호 전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행사 주최 측은 "(통합당이)투표에서는 이기고 개표에서는 졌다"고 주장하며 지지자들과 함께 사전투표 폐지 등의 구호를 외쳤다.

민 의원이 단상에 오르자 지지자들은 환호하며 큰 박수를 보냈다. 보수진영에서 높아진 민 의원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단상에 오른 민경욱 의원은 "약속드린 세상이 뒤집어질 증거 내놓겠다"면서 "서초을 사전투표지가 분당을 지역에서 발견되었다"며 관련 증거 사진을 공개했다.

또 민 의원은 "투표관리인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 비례투표용지가 무더기로 발견됐다"며 이 역시 부정선거 증거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무더기 혼표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투표지분류기, 계수기는 전산망에 연결되어서는 안 되는데 분류기에 최초 코드를 다운받는 절차가 있고, 계수기는 통신모듈 있다. 조작값을 다운받았을 가능성 높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이를 증언하는 내부 관계자의 녹취록을 현장에서 공개하기도 했다.

민 의원이 발표를 마치자 지지자들은 "민경욱 대통령"을 외치며 환호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총선 개표조작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대회'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총선 개표조작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대회'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이외에도 공병호 전 위원장은 "이미 선거가 조작되었다는 것은 검증이 끝났다"면서 "이제 누가 어떤 방법으로 어떤 목표로 조작을 했는지 밝혀내야 하는 단계"라고 주장했다.

공 전 위원장은 "재검표하면 상당수 지역에서 승패가 바뀔 것"이라며 "(통합당이)35석~39석을 되찾을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에서 저한테 전화한통 안 왔다"며 "(통합당 당선인들은)비겁하게 살지 말라"고 했다.

이어 인천범시민단체연합 성중경 상임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기독자유당과 기독당의 비례대표 득표는 75만표 였다"며 "이번에는 (기독자유통일당이)500만표가 나올지 알았는데 50만표에 그쳤다. 이런 것들이 다 부정선거 증거"라고 주장했다.

한편 민 의원은 이날 다양한 의혹을 제기했지만 당초 약속했던 "세상이 뒤집어질 증거"에는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