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등 협력사 직원 215명이 이날 중국 톈진으로 출국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중 양국이 양국 기업인의 원활한 왕래를 위한 '패스트트랙'(입국절차 간소화) 출범 행사를 10일 열었다.

이날 인천국제공항에서는 한·중 양국 정부가 간담회를 갖고, 이날 중국 톈진으로 출국하는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디스플레이 및 협력사 직원 215명을 위한 환송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엄찬왕 산업통상자원부 통상협력국장, 이우종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1일부터 시행된 한중 기업인 패스트트랙은 출국 전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중국 내 '14일간 의무격리'가 면제하는 등 출입국 절차를 간소화한 제도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 조정관은 "한·중 간에 경제를 다시 복원하고 정상화하는 첫걸음의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경제가 어려운데 한중 간에 작은 실험들, 첫걸음들이 세계에 어떤 좋은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의미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엄 국장은 "코로나를 통해 양국이 서로 지지를 보내고 신뢰를 쌓고 그런 신뢰를 바탕으로 한·중이 가장 먼저 신속통로를 협력했다"며 "코로나 극복을 위해 경제를 활성화하고 교류해야 하는데 그런 점에서 필수 기업인 왕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부사장은 "코로나 때문에 여러 가지 일정상 투자나 개선하는 문제가 있는 게 사실이었는데 이런 좋은 제도를 양국 정부가 마련해서 기업 입장에서 실질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는 제도가 도입됐다. 감사하다"고 했다.

싱 대사는 "(이 제도는) 세계에서도 한국과 중국밖에 없다. 의의가 깊다"면서 "양국 협력을 통해서 우리가 세상에 '이렇게 할 수 있고 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방역이라는 것은 방심은 금물이지만 동시에 경제회복과 경제협력, 포스트 코로나에 어떻게 해야 하나를 생각하고 실천해야 한다"며 "그에 대해 양국이 앞으로 의논해서 좋은 협력방안을 구축해야겠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대기업과 달리 중소기업의 경우 신속통로 적용이 쉽지 않으니 여러 중소기업을 모아서 신청하면 좋겠다고 했고, 이에 엄 국장은 중소기업 수요 조사를 통해 이달 말께 가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