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북미대화만 바라보지 말고 남북간 할 수 있는 일 찾아서 해나가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11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남북관계 관련 언급이 딱 1문장에 불과하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3주년 연설이라 국정 전반이 아닌 당면한 경제위기나 국난극복 대책 쪽에 집중해서 말했다"며 "남북, 북미간 소통은 원활한 상태는 아니지만 끊임 없이 이어지고 있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3주년을 맞은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국민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3주년을 맞은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국민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남북이 북미대화를 우선적으로 추진한 이유에 대해서는 "북미대화가 성사되면 남북 협력에 걸림돌이 되는 장애물들이 일거에 해결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북미대화만 바라보지 말고 할 수 남북간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해나가자'는 제안은, 북미 대화가 당초 기대와 달리 지지부진하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북미대화가) 언제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미국 정치 일정 내다보면 더더욱 그런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반응 없는데, 미 대선을 기다린다는 분석이 있다"는 질문자의 말에 어느 정도 동의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남북간 바로 할 수 있는 일' 로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국면 관련해서는 남북 모두가 코로나 대응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아주 현실성 있는 사업이다. 유엔 안보리 제재도 없고 남북 모두의 건강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지속 추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차 팬데믹에 대비해서라도 남북 방역 협력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모두가 코로나 대응에 성공한다 해도 2차 팬데믹 몰려올거라고 전문가들 예상하는 상황"이라며 "코로나 뿐 아니라 돼지열병, 말라리아 등 여타 감염병에도 마찬가지다. 비무장지대 가운데 놓고 전파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철도 연결,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개별관광, 이산가족 상봉, 고향방문, 유해 공동발굴 등 기존의 제안들이 모두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물론 북한이 호응해오지 않는 상태이긴 하다"면서도 "코로나 때문에 (북한에도) 여러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코로나 진정되는 대로 북한과 지속 대화 설득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종구 한경닷컴 기자 jongg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