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종료 앞두고 기자간담회 열어
"포퓰리즘이 모든 선거 앞두고 극성부릴 것"
"김종인 비대위 데려와 수술받아야"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환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언론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환대행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언론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7일 통합당의 4·15 총선 참패의 원인을 정부여당의 '현금 살포식 정책'이라고 진단했다.

심 원내대표는 임기 종료를 앞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가장 큰 영향을 미쳤던 건 (정부·여당의) 매표용 현금살포였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이 더욱 극성을 부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 이틀 전 아동수당을 40만원씩 뿌려댔고, 코로나 지원금을 4월 말부터 신청하라며 대통령부터 나서서 100만원씩 준다고 했다"라면서 "기획재정부에서는 (지원금 지급 대상을) 50%로 잡아 놓고서 선거 때 70%로, 다시 전 국민으로 확대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에도 포퓰리즘이 위력을 발휘했는데, 앞으로도 포퓰리즘이 크게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모든 선거를 앞두고 정책의 이름으로, 제도의 이름으로 공식적인 포퓰리즘이 극성을 부리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당 지도부의 한 사람으로서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이 바라는 개혁과 변화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국민이 원하는 눈높이에 행동을 맞추지 못했다. 그래서 예전의 이미지를 탈각하지 못했다. 바로 그런 점 때문에 이번에 득표에 실패했다"고 반성했다.

8일 선출되는 21대 국회 첫 원내지도부와 관련해선 "유연하면서도 원칙 있게 대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말로는 쉽지만, 현실에서는 대단히 팍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심 원내대표는 "여당은 개헌 빼고 다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국회 선진화법'도 전혀 개의치 않고 무력화시키면서 할 수 있는 상황이다. 도대체 얼마만큼 한국의 자랑스러운 모습들이 망가지게 될지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표류하고 있는 것을 두고선 "수술받아야 하는 처지에서 우리 스스로 수술대에 누워 자가수술을 하겠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라면서 "내부에서 하다 보면 인적 관계에 얽혀 추진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바에야 외부에서 (비대위원장을) 들여와서 수술받는 것이 낫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임기 관련 규정을 개정하지 못해 '김종인 비대위' 출범이 지연되는데 대해 "상임전국위를 열지 못하도록 일부의 압력이 분명히 있었다"라면서 "상임위가 무산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됐는데 앞으로 어려움을 잘 극복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형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언론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형 겸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언론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