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족, 이 전 총리에 대책 촉구
이 전 총리 "책임있는 위치 아냐"
장제원 "눈물 없는 정치의 진수"
"이낙연, 논리적 발언 소름" 비판한 장제원 따라다니는 아들 꼬리표

유가족 : “이번 기회에 법을 바꿔야... 의원님이시니까…”
이낙연 전 총리: “제가 국회의원이 아니에요.”

유가족: “이럴 거면 왜 왔나요.”
이 전 총리: “장난으로 왔겠습니까. 저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일반 조문객입니다.”

유가족: “사람 모아놓고 뭐 하는 겁니까.”
이 전 총리: “제가 모은 게 아니지 않습니까”

유가족: “그럼 가세요.”
이 전 총리: “가겠습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천화재사고 분향소를 찾은 이낙연 전 총리의 발언에 대해 "논리적이고 틀린 말이 없는데 왜이리 소름이 돋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21대 총선 당선자이자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전 총리는 5일 오후 4시께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이천시 서희 청소년문화센터 체육관을 찾았다가 유가족과 실랑이를 벌였다.

그의 방문 소식을 미리 접한 유가족 30여명은 이 전 총리와 면담을 하기 위해 체육관 한편에 마련된 유가족 대기실에 모여있었다.

유가족들은 "노동자들의 죽음이 계속 이어지는데 어떻게 할 거냐", "이번 사고에 대한 대책을 갖고 왔나"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 이에 이 전 총리는 "제가 지금 현직에 있지 않아 책임이 있는 위치에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여러분들의 말씀을 잘 전달하고 이른 시일 내에 협의가 마무리되도록 돕겠다"고 답했다.

한 유가족이 "대안을 갖고 와라. 유가족들 데리고 장난치는 거냐"라고 물었고 이 전 총리는 "장난으로 왔겠느냐. 저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한 조문객으로 왔다. 그리고 여러분들이 마음을 전달하겠다고 말씀드렸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이 전 총리가 “현직에 있지 않아 책임 있는 위치가 아니다”, “책임자 처벌을 포함해 기존 법에 따른 조치는 이행이 될 것이고 미비한 것은 보완이 될 것”, "제가 (유가족들을) 모은 것이 아니다"라면서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가 도마 위에 올랐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이것이 문재인 정권의 직전 총리이자 4선 국회의원, 전직 전남지사,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차기 대통령 선호도 1위인 분이 가족을 잃고 울부짖은 유가족과 나눈 대화라니 등골이 오싹하다"라며 "머리만 있고 가슴은 없는 정치의 전형이며 이성만 있고 눈물은 없는 정치의 진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전 총리께서 현직 총리 재직 시절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장례식장에서 보인 눈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눈물을 참으며 읽은 기념사,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보인 눈물을 기억한다. 그 눈물들은 현직 총리로서 흘린 눈물이었나 보다. 눈물도 현직과 전직은 다른가 보다"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최근 장 의원 아들인 장용준(레퍼 노엘)이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로 재판 중인 사실을 언급하며 달갑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국민들은 "아무런 권한이 없는 사람이 뭘 해주겠다는 게 더 문제 아닌가? 유가족은 하늘이 무너진 마음인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인데. 장 의원이 비판하고 싶은 건 이 전 총리가 감성이 없다고 비판하고 싶은 모양인데. 국민들은 이런 꼬투리 잡기. 무의미한 비난으로 미래통합당을 싫어한다는 걸 기억하라", "자기 눈에 티는 보이지 않고 남의 티가 크게 보이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는 자격미달이다", "대책을 내놓으면 벌써 대통령이 된 마냥 설레발 친다고 할거면서", "현재 정부 관료도 아니어서 권한이 없는데 지금 상태에서 책임지고 할 말이 뭐가 있나? 오히려 그런 말을 했다면 그게 월권 행위지", "유가족분들의 슬픔은 이해가는데 이제 당선자한테 '대책을 가져오라' 한 것은 적절하지 않다, 다른 국회의원은 몰라도 장제원은 아들 관리도 못하는 주제에 할말은 절대 아니다" 등의 쓴소리가 이어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