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부 보수 진영에서 제기한 선거 부정 의혹이 사전투표 존폐 논란으로 불이 붙었다. 일각에서는 사전투표를 없애거나 투표일을 줄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용호 의원(무소속)은 5일 성명서를 내고 "사전투표와 관련해 투표일을 축소하거나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사전투표 조작설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주장이다.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그런 선거부정이 일어날 소지는 없다"면서도 "사전투표제는 개선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라고 했다. 전북 남원·임실·순창이 지역구인 이 의원은 지난 4·15 총선 때 호남에서 유일하게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했다.

이 의원은 사전투표제가 동원선거에 취약하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이 의원은 "각종 관변단체, 산악회, 종친회 등 자칫 관권, 금권, 동원선거로 흐를 수 있는 허점에 노출돼 있다"며 "사전투표일에 맞춰 각종 모임을 만들고, 관광을 빙자해 타 지역에서 투표를 하도록 동원하는 식"이라고 했다. 이어 "총선 시기 농한기를 맞은 농촌 지역구의 경우는 더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문가들은 "문제를 다른 곳에서 찾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동원 선거는 사전투표제 폐지가 아니라 선거법 위반으로 다스리면 될 일"이라며 "2013년 투표율을 올리기 위해 여야 합의로 도입된 제도를 무력화하자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자유당 시절처럼 통째로 조작투표를 하고, 투표함 바꿔치기를 할 수가 있겠나"라며 '사전투표 조작설'에 대해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부정선거 여부는 인천 민경욱 (통합당) 의원이 투표함 보전 신청을 하고 재검표를 요구하고 있으니 수작업으로 재검표를 해보면 바로 드러난다"며 "이론상으로는 부정 전자 개표가 가능하지만, 실제로 그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지금도 의문이 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2002년 노무현 새천년민주당 후보가 간발의 차이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를 앞섰던 16대 대선을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당시) 전자 개표기 조작으로 부정 개표를 했다는 설이 난무해 재검표를 해 본 일이 있었다"며 "재검표를 해보니 오히려 이회창 후보 표가 두 표 줄고, 노무현 후보 표가 세 표 더 많은 것으로 확인한 바 있었다"고 전했다. 홍 전 대표는 "차분히 민 의원의 수작업 개표를 지켜보고 부정 선거 여부를 판단해도 늦지 않는다"며 "지금 섣부르게 단정하고 흥분할 일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