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외롭게 어린이날 보내는 친구들도 챙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내 이웃의 아이도 돌보고 챙기자"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내 이웃의 아이도 돌보고 챙기자"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오늘만큼은 내 이웃의 아이들도 생각하는 하루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주위에는 엄마, 아빠가 안 계셔서 더욱 외롭게 어린이날을 보내야 하는 친구들도 있다. 그 아이들이 혹여 느낄 지 모르는 박탈감은 우리 어른들이 공동으로 책임져야 할 몫"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내 아이 너머로 시선을 돌려 내 이웃의 아이, 우리 지역의 아이들까지 보듬고 챙겨주면 좋겠다"면서 "필요한 지원은 정부가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대한민국에서 자라는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고 아이답게 자라날 수 있는 사회적 여건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친구'와 '놀이터'를 빼앗긴 아이들이 많이 힘들었을 텐데, 잘 참아준 아이들을 많이 사랑해주고, 더 뜨겁게 안아달라"고도 했다.

그는 "아이들에게 최고의 어린이날 선물은 바로 '아빠·엄마'라고 한다. 부모와 함께하는 놀이만큼 아이들에게 좋은 선물은 없다는 뜻일 것"이라면서 "아이들의 눈동자처럼 맑고 푸른 오월, 오늘 하루만큼은 모든 근심 걱정을 잊고 아이들과 행복한 하루를 보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